모바일모드
와이드맵
TOP
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즐겨찾기추가
맑음 서울 18 °C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비밀번호찾기
0
서로의 생각을 말하다! 열린 커뮤니티 세상!
베스트컨텐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신고하기
잡곡밥 거친 식감, 밥물에 소주 한잔으로 잡는다.
음식뉴스 > 상세보기 | 2018-03-13 11:18:27
추천수 22
조회수   499

글쓴이

다듬이 친구추가

제목

잡곡밥 거친 식감, 밥물에 소주 한잔으로 잡는다.
내용

성인병 예방에 좋다고 알려진 잡곡밥은 우수한 영양성분에도 불구하고 거친 식감 때문에 자주 해먹기가 쉽지 않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잡곡밥을 지을 때 밥물의 10%를 소주와 같은 발효주정(알코올 96%)으로 맞추면 식감이 훨씬 부드러워진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 몸에 있는 활성산소(유해산소)를 해가 없는 물질로 바꿔주는 항(抗)산화물질 중 하나인 폴리페놀 폴리페놀(polyphenol)1), 플라보노이드2)등의 기능성성분과 항산화 활성이 비슷하거나 더 높아진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이렇게 지어진 잡곡밥은 알코올 성분이 남지 않아 냄새가 안 나고 풍미가 좋아질 뿐만 아니라 시간이 지날수록 딱딱하게 굳는 노화도 늦어진다.

일반 가정에서 잡곡밥을 지을 때 2인 기준으로 밥물에 소주 약 두 잔(2인용 기준: 밥물 약 240ml에 소주 약 120ml :알코올함량 20% 기준, 소주 1컵-약 50ml)을 첨가하면 잡곡의 경도가 낮아져 훨씬 부드러운 잡곡밥을 맛볼 수 있다.

이 과정에서 알코올 성분이 새로운 폴리페놀 성분의 생성을 촉진시켜 잡곡밥의 항산화 성분 함량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쌀을 비롯한 곡류에 풍부하게 들어있는 필수아미노산, 비타민, 무기질, 식이섬유, 생리활성물질4)은 소화흡수를 늦추고 급격한 혈당 상승을 막아 비만과 당뇨를 효과적으로 예방한다.

농촌진흥청 수확후이용과 김선림 과장은 "이번에 소개된 방법을 이용하면 먹기도 편하고 건강에도 좋은 잡곡밥을 지을 수 있다."라며 "쌀을 비롯한 곡류에 알코올을 첨가해 열처리하는 기술을 활용하면 다양한 건강기능식품의 개발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

플라보노이드(flavonoid): 식품에 널리 분포하는 노란색 계통의 색소로, 항균·항암·항바이러스·항알레르기 및 항염증 활성을 지니며 생체 내 산화작용을 억제한다고 알려져 있다.
생리활성물질: 생물이 살아가는 데 생체 기능을 증진시키거나 억제시키는 물질로, ‘생물활성물질’이라고도 하며 비타민, 호르몬, 효소, 신경 전달 물질 등을 지칭한다.

추천 스크랩 소스보기
목록
글쓴이가 작성한 글
+ 더보기
게시판명 제목 조회수 추천수 등록일
게시물이 없거나 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이전게시글 농진청, 감기예방에 좋은 죽은 검은콩죽, 들깨조죽, 우유통보리죽...... 2018-03-13 11:09:05
다음게시글 날것으로 먹어야 더 좋은 식품 5가지는... 2018-03-13 23:43:15
최신 댓글리스트 더보기
[오늘.] 굿 샷....포즈가 멋져용.....
by. 125.136.. | 193일 2시간 19분 25초전
[멀티.] 넘 조음, 너무 잘 봤어요,...
by. 관리자.. | 203일 22분 47초전
[멀티.] 참 소복 입은 새악시 같은...
by. 118.222.. | 213일 12시간 21분 4초전
2d클라우드
공지사항 더보기
전남농업박물관, 꽃 향기 ...
금일 새벽(2-3시) 서버 정...
접속자수 30만명 돌파! 감...
[이벤트] 선착순500분만 ...
해피커뮤니티 어플 출시 ...
현재접속자